[취재파일] 2030 청년층의 표심, 아무도 모른다

정치권에서 청년이라는 단어가 회자된다는 것은 선거가 가까워졌다는 의미다. 대선을 100여 일 앞둔 현재, 여의도 정가의 최대 화두도 역시 2030으로 대표되는 청년이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