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확진자, 현장투표도 고려…참정권 지킬 기술적 검토 중”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오는 3월 선거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현장 투표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오늘 밝혔습니다. 정 청장은 오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재도 확진자가 재택치료 중에 자차 이동으로 외래 진료를 받을 수 있기에 현장 투표가 불가능하지는 않다”는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의 지적에는 “네, 맞다”고 동의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