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은 스코틀랜드에서 런던까지

여왕은 스코틀랜드에서 런던까지 마지막 여행을 시작하여 대중에게 그녀의 관을 처음으로 보여줍니다.

에딘버러, 스코틀랜드 — 3일 동안 영국의 많은 사람들이 애도하고, 반성하고, 영국의 부재에 적응했습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일요일에 세상이 그녀의 참나무 관을 처음으로 보았을 때 그들의 공통된 슬픔은 물리적 형태를 얻었습니다.

토토광고 70년의 군주는 그녀가 사망한 스코틀랜드 성 발모랄에서 홀리루드하우스까지 마지막 여행을 떠납니다.

여왕은 스코틀랜드에서

에든버러에 있는 그녀의 공식 궁전. 장례 행렬은 화요일 런던의 버킹엄 궁전까지 계속되고 결국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도착하여 9월 19일에 그녀의 국가 장의가 거행될 예정입니다.

여왕은 스코틀랜드에서

그녀의 왕실 여행에 가치가 있는 구불구불한 순환 경로입니다.

관은 일요일 아침에 발모랄 성을 떠났고 왕실의 깃발을 두르고 꽃 화환으로 장식했습니다.

성의 경비대는 영구차가 스코틀랜드 수도인 에든버러로 약 6시간에 걸친 176마일의 여행을 떠나기 전에 고인이 된 여왕에게 마지막 경의를 표했습니다.

행렬은 애버딘(Aberdeen)과 던디(Dundee)를 거쳐 이동했으며, 길을 따라 많은 사람들이 고속도로를 따라 줄지어 있고 차들이 도로변을 따라 멈춰 섰을 때 고가도로를 가득 메웠습니다.

에든버러에서 관은 유명한 로열 마일(Royal Mile)의 측면에 있는 수천 명의 사람들로 환영받았습니다.

엿볼 수 있도록 창문과 발코니 밖으로. Holyroodhouse에서는 왕실의 왕실 구성원들이 왕실에서 맞이합니다.

애도자들은 런던으로 옮겨지기 전에 세인트 자일스 대성당에서 24시간 동안 그대로 놓여 있는 관을 볼 수 있습니다.

Dr. Dr.를 운영하는 50세의 알렉 펙(Alec Peck)은 “분위기는 슬픔이지만 공동체와 슬픔을 공유하는 것이기도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Royal Mile의 Who’s 커피 키오스크. “그들이 완고한 군주주의자이든 아니든, 여기 있는 모든 사람들은 지금이 역사의 순간임을 깨닫습니다.”

일요일 정오경 에든버러의 세인트 자일스 대성당 밖에서 찰스 3세는 공식적으로 스코틀랜드의 왕으로 선포되었습니다.

웨일즈와 북아일랜드. 팡파르와 포고 후 고요한 시간이 지난 후, 자갈길을 따라 모인 군중들은 “하나님, 왕이여!”를 외쳤다. 그리고 애국가를 불렀다.

전 세계적으로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그녀의 관을 보는 것은 지금까지 가라앉지 않았을 수도 있는 현실을 강조합니다.more news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경의를 표하기 위해 온 간호사 마고리 영(57)은 “나는 그것을 보고 울었다”고 말했다. “우리는 그녀가 없는 삶을 결코 알지 못했기 때문에 역사의 한 순간이었고 우리는 그것을 보아야 했습니다.”

Holyroodhouse 외부에 남겨진 많은 메시지는 전 세계에서 환영을 받았습니다. 포르투갈 국기에는 여왕을 추모하는 메시지가 새겨져 있었고 또 다른 쪽지에는 “캐나다는 당신을 영원히 사랑합니다”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Fiona Herries(36)와 Alex Herries(38)는 6살 5개월 된 두 딸과 함께 꽃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Fiona Herries는 “우리는 다음 세대가 역사에서 이 순간의 중요성을 이해할 수 있도록 다음 세대가 이 일의 일부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일생에 한 번뿐인 이 행사에서 중심 역할을 하기 위해 일요일에 에든버러의 일부가 포위되었습니다. 구시가지의 도로는 눈에 잘 띄는 재킷을 입은 관리들로 인해 폐쇄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