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전 대통령, 제3의 장소 갈 수도”…첫 메시지 ‘관심’

사면이 결정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는 31일 석방 이후에 예전 집 말고 다른 곳에 머물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거처가 어디냐와 함께 정치적 메시지를 낼지 여부도 관심입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