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여자프로골프투어(KLPGA)

대한여자프로골프투어(KLPGA) 투어의 중계권을 놓고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KLPGT)가 제시한 입찰 조건이 현재 중계권을 보유한 현지

방송사 SBS에 유리해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업계 전문가에 따르면 수요일.

대한여자프로골프투어(KLPGA)

먹튀검증커뮤니티 JTBC골프가 KLPGA투어를 주관하는 KLPGT에 내용증명을 보내 평가기준에 문제를 제기했다. 종합 스포츠 채널을

보유한 CJ의 tvN스포츠와

SPOTV도 “골프 전문 채널로 입찰 자격을 제한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입찰 자격을 반대했다.more news

KLPGT의 입찰 조건에 따르면 골프전용 채널을 보유한 SBS와 JTBC만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그러나 KLPGT는 “한국 여자골프의 중장기 발전에 필요한 여건이 특정 기업에 우호적이지 않다”며 주장을 반박했다.

KLPGT는 7월 11일 내년 1월부터 2027년 말까지 5년간 KLPGA 투어 중계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을 받고 7월 29일까지 신청을 받고,

우선협상대상자를 8월 11일 선정한다고 밝혔다. 12.
KLPGA 투어는 COVID-19 전염병 동안 인기를 얻었으며 국내에서 야구나 축구 못지않게 인기 있는 스포츠가 되었습니다.

지난 6월 11일 KLPGA 투어의 주역 임희정과 박민지의 팽팽한 접전이 펼쳐진 한국여자오픈 결승전은 최고시청률 2.031%를 기록하며

많은 방송인들의 이목을 끌었다. 콘텐츠 기업들은 방송권 확보에 열심이다.

대한여자프로골프투어(KLPGA)

현재 중계권을 보유하고 있는 SBS골프는 판권을 잃으면 본편을 잃게 될 만큼 낙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JTBC 골프도 입찰에 들어갔다. 또 SPOTV를 소유하고 있는 ACL과 tvN 스포츠를 소유하고 있는 CJ ENM도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OTT 기업인 쿠팡플레이가 입찰 참여를 노리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JTBC는 KLPGT가 제시한 입찰 조건을 강력히 반대한다.

JTBC골프 측은 “가장 중요한 평가항목인 중계료(중계료)가 35%에 불과한 반면 KLPGA 투어 개발 등의 정성적 평가는 입찰 조건이

“SBS에 분명히 유리한 기준”이라고 주장한다. 방향”이 65%를 차지합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019년 중계권 입찰 과정에서 가격평가 비중을 60%로 정했던 것처럼 대부분의 스포츠 중계권 중계수수료가 전체 평가액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KLPGT가 원인이다. JTBC골프는 “우선협상대상자를 임의로 선정할 여지가 있다는 점에서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KLPGT의 입찰 조건에 따르면 골프전용 채널을 보유한 SBS와 JTBC만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그러나 KLPGT는 “한국 여자골프의 중장기 발전에 필요한 여건이 특정 기업에 우호적이지 않다”며 주장을 반박했다.

KLPGT는 7월 11일 내년 1월부터 2027년 말까지 5년간 KLPGA 투어 중계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을 받고 7월 29일까지 신청을 받고,

우선협상대상자를 8월 11일 선정한다고 밝혔다.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