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박 조코비치: 호주, 테니스 스타에게 비자 보증이 주어지지 않았다고 말한다.

노박 조코비치: 호주, 테니스 스타 비자가 주어지지않다

노박 조코비치: 호주, 테니스 스타

노박조코비치는 의료 면제를 받을 경우 호주로 입국할 수 있다는 보장을 받지 못했다고 테니스 스타인
노박 조코비치의 퇴거에 반대하는 변호사들이 주장했다.

호주 정부의 변호인단은 조코비치(34)도 예방접종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호주의 Covid 국경 규정은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외국인들이 잽을 갖는 것에 대한 의료 면제를 받지 않는 한
입국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조코비치의 법무팀은 최근의 감염이 조코비치의 면제를 허용한다고 주장한다.

세르비아 출신의 테니스 선수는 호주 오픈 타이틀을 방어하기 위해 지난주 멜버른으로 날아왔다.

그러나 그의 변호사들이 호주 연방정부의 비자 취소 결정에 대해 항소할 준비를 하고 있는 동안 그는 이민자 수용소에 수감되어 있다.

이 사건은 월요일에 판사 심리로 갈 예정이다. 호주 테니스는 내년 1월 17일부터 열리는 대회 일정을 잡아야 하기
때문에 그가 출전할 수 있는지 여부를 화요일까지 알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노박

조코비치 법정 사건: 설득해서 들어갈 수 있을까요?
테니스 사가는 호주에게 용서받지 못할 실수인가?
조코비치가 왜 극성을 부리는 선수
조코비치의 변호인단은 25일(현지시간) 의뢰인이 12월 16일 PCR 검사에서 확인된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백신 면제 기준을 충족했다는 내용의 35쪽짜리 문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23일(현지시간) 열린 재판에서 호주 본부의 변호사들은 이를 타당한 이유라고 일축했다.

신청자가 2021년 12월 급성중증이라는 증거는 없다. 그가 말한 것은 COVID-19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것뿐이다.
이는 같지 않다”며 “비시민권자의 호주 입국 보장 같은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신청자가 예방접종을 받지 않았다”는 것이 양당 간 공통점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