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네이버·카카오 인건비 급등으로 이익 감소
증권 시장 분석가에 따르면 네이버와 카카오의 주가는 일련의 급격한 임금 인상에 따른 수익성 하락으로 당분간 침체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네이버·카카오

먹튀검증 네이버는 이달 초 노조원들과 올해 급여를 10% 늘리고 1인당 매월 최대 30만원씩 휴대폰 요금을 내는 방안에 대해 잠정 합의했다.

청구서, 책 구입 및 회사 외부 주차.

사측은 사내 동아리 활동에도 재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네이버의 최근 두 자릿수 급여 인상 계획은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경쟁업체로 이직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급여를 2021년 7%, 2020년 5% 인상한 후 나온 것입니다.more news

노동조합이 월요일에 투표를 마치면 기술 회사는 2022년 임금을 결정할 것입니다.

그러나 직원들을 위한 익명의 채팅 앱인 블라인드(Blind)에 게시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일부 직원들은 올해 추가 임금 인상을 여전히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네이버는 지난해 5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근로자가 사망한 사건에 이어 지난해 고용노동부의 특별점검에 대한 후속 조치로 이른바 ‘셧다운’ 정책을 내달 도입하기로 했다. 직장 내 괴롭힘에 이어.

새로운 정책은 직원들이 월 최대 법정 근무 시간 4시간 전부터 회사의 컴퓨터 시스템에 액세스하는 것을 금지하기 시작할 것입니다.

다만 이번 조치로 네이버의 R&D 활동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네이버·카카오

네이버도 4,829억원의 공사비를 들여 신사옥을 짓는데도 대부분의 직원들이 출근을 꺼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동환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는 지난해 7월 52주 신고가인 46만5000원에서 최근 32만 원 밑으로 떨어진 네이버 주가의 반등이 지연되면서

비용 증가가 수익성에 부담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인건비 급등으로 연간 영업이익 증가율은 8.2%를 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주가도 지난해 4분기 어닝 쇼크에도 불구하고 올해 2월 급여 지급에 15%를 더 지출하기로 결정한 이후 우울한 전망에 직면해 있다.

이는 지난해 11월 핀테크 기업공개(IPO) 한 달 만에 스톡옵션을 행사한 카카오페이 경영진에 실망한 카카오 임직원들을 달래기 위한 차원에서 내린 결정이다.

카카오는 내년에도 연봉을 6% 더 늘릴 계획이다.

카카오는 2021년 동료평가를 통한 성과평가 논란에 휩싸인 뒤 직원 1인당 주택 구입 시 최대 1억5000만원을 대출하고, 직원 1인당 연간

360만원 상당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하고, 직원과 그 가족의 치과 보험.
카카오의 1분기 인건비는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올해 추가 채용과 임금 인상으로 연간 인건비는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부담을 안고 있다. 영업이익”이라고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는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