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남은 시간 적지만…남북 대화는 늘 환영”

김부겸 국무총리는 문재인 정부 남은 임기내 북한과 대화 가능성에 대해 “적은 시간밖에 남지 않았지만 정상회담을 포함한 각급 대화는 늘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