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주자들, 이번엔 ‘공천권 협박’ 난타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서로를 향해 “구태 정치”라고 비판하며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홍 의원은 SNS에서 “공천을 미끼로 당협위원장, 국회의원들을 협박하는 상대 캠프 중진들에 대한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런 사람들은 정계 퇴출시켜야 한다”고 윤 전 총장 측을 비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