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위원 한 자리’ 발목 잡았다…꼬이는 문-윤 회동

계속해서 부딪히는 신구 권력의 대립을 풀려면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이 직접 만나야 하는데 언제 만날지는 여전히 기약이 없습니다. 양측은 실무 회동에서 감사위원 인사권 문제로 접점을 찾지 못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기사 더보기